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주요 사회 쟁점에 대한 기사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하는 토론 모임과 집회 등 활동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홍콩 ‘민주진영’ 활동가 53명 대규모 체포

시진핑 정부는 탄압 중단하라!

오늘(6일) 새벽, 홍콩 경찰은 야당 정치인들과 민주화 운동가 53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지난해 7월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최대 규모다.
홍콩 정부는 이들에게 지난해 7월 예비 선거 당시 ‘국가 전복’을 꾀했다는 혐의를 씌웠다. 보안법을 이용해 중국과 홍콩 정부에 대한 저항이 ‘테러리즘’이나 ‘국가 반란’으로 규정돼 탄압을 받을 수도 있다던 경고가 현실로 드러난 것이다.
지난해 7월 중국 시진핑-홍콩 캐리람 정부는 홍콩 국가보안법 통과를 강행했다. 보안법은 ‘국가 반란’, ‘분리 독립’, ‘테러리즘’, ‘외국 조직과의 연계’에 중형을 선고하고, ‘국가 안보를 위한 노력’을 감독할 특별 사무소를 홍콩에 설치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은 2019년 홍콩을 물들인 송환법 반대 항쟁을 짓밟고 체계적 억압을 강화하려는 목적에서 만들어졌다. 송환법은 정부를 비판하고, 민주화 지지 목소리를 내면 중국본토로 송환돼 재판 받을 수 있게 하는 악법이었다. 이 법안을 계기로 그간 켜켜이 쌓여 온 빈곤과 불평등에 대한 불만이 저항으로 쏟아져 나왔다.
시진핑과 캐리람 정부는 저항의 기세에 눌려 송환법을 철회했지만 홍콩에서의 정치적 자유는 계속 억압돼 왔다. 보안법은 지금까지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전방위적으로 억압하는 데 쓰여 왔다.
11월 12일 캐리람 정부는 직권으로 야당 의원 4명의 의원직을 박탈했다. 나머지 야당 의원들은 이에 항의하며 집단으로 의원직을 사퇴했다. 12월에는 홍콩 항쟁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청년 3인(조슈아 웡, 아그네스 차우, 이반 램)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정치적 항의 운동을 엄벌에 처한다는 본보기를 보이려 한 것이다.
그리고 다시 오늘 벌어진 대규모 체포를 통해서도 보안법이 민주적 권리를 전면 부정하고, 저항을 옥죄는 반민주 악법이며, 시진핑 정부는 노동자들의 자력 해방을 우선하는 사회주의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고 정치적 자유를 조금치도 존중 않는 폭압적 정권일 뿐임이 확인되고 있다.
시진핑-캐리람 정부의 탄압을 강력히 규탄한다.
그러나 ‘미국의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운동에 최루탄을 쏘고, 군대 투입을 위협한 미국 정부는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 이들의 진정한 관심사는 중국과의 제국주의적 경쟁일 뿐이다. 우리는 10월 말 10~20대 활동가들이 홍콩 주재 미국 영사관에 망명을 신청하러 갔다가 쫓겨나고 결국 국가보안법으로 체포된 일을 똑똑히 기억한다.
시진핑-캐리람 정부의 횡포 속에서도 싸워 온 홍콩 민중들이야말로 민주적 권리를 쟁취할 자격과 힘을 갖고 있다. 우리는 홍콩의 저항이 전진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다시 한 번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2021년 1월 6일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