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주요 사회 쟁점에 대한 기사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하는 토론 모임과 집회 등 활동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서울시립대]

학교 구성원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다

서울시립대는 기말고사 전면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라

학교 당국이 기말고사 대면시험을 강행하려 한 다. 경영학부, 경제학부 등 여러 학과와 일부 교양 과목들도 대면 시험을 예고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600명을 넘는 등 확산세가 심각하고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로 격상됐는데도 시립대는 ‘수강생 50명 이상인 과목은 대면 시험 불허’라는 지침 정도만 내놓을 뿐 비대면 시험을 원칙으로 하고 있지 않다. 50명이 넘지 않으면 대면 시험을 허용하는 것이다.

시립대는 절대평가를 시행했던 지난 학기와 달리, 2학기에는 평가방식을 상대평가로 전환하면서 교강사와 학생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 상 대평가 방식은 학생들을 줄세워 성적을 줘야 하고 공정성 논란이 일 수 있어 교강사들이 대면 시험의 압박을 더 받게 된다.

이러한 시립대의 처사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학생들의 안전을 우선하지 않는 것이다. 또한 이번 기말고사 때문에 지방에서 올라와야 하는 학생들의 상황도 고려하지 않는다. 수도권의 감염 확산세가 가장 심각한 이때 서울에 대면시험을 보러 오는 것에 대해 많은 학생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학교 당국이 학생들의 불 안과 불만을 해소할 제대로된 대책을 지원하고 있는지 의문이다.

또한 많은 학생들이 대면 시험을 위해 학교에 모이면 교직원과 학교 노동자 등 학내 구성원들의 안전도 위협받을 수 있다. 시립대는 1학기에 절대평가에 전면 비대면을 실시한 바 있다. 이런 조처가 가능하고, 대면 시험이 불가피하지 않은데 위험을 무릅쓸 이유가 없다.

대면 시험을 원칙으로 하던 몇몇 대학들도 최근 학생들의 항의로 비대면 시험을 원칙으로 변경했다. 2.5단계 격상 이후 서강대, 고려대, 한양대 등도 항의를 받고 비대면을 원칙으로 전환했다.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을 고려해 시립대에서도 전면 비대면 시험이 치러져야 한다.

교육부의 책임도 있다. 교육부는 기말고사 시행을 각 대학들에 자율로 맡기면서 학생들과 학내 구성원의 안전은 외면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지 1년이 되어 가지만 그간 지원이 없어 온라인 수업의 질은 보장되지 않아 왔다. 늘어난 과제는 학생들의 부담으로 다가왔다. 온라인 수업을 듣기 위한 장비 지원이나 장애 학생들에 대한 지원도 턱없이 부족했다. 올 3월에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학들이 개강을 미룰 때도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등록금 반환은 대학 총장이 알아서 하라’고 못박으며 책임을 떠넘겼다. 그 결과 많은 학생들이 온라인 강의를 들으면서도 수백만 원의 등록금을 감당해야 했다.

서울시립대는 학생들에게 질 좋은 교육과 안전한 환경을 제공할 의무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코로나19 전이든 지금이든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서울시립대는 공립대로서 누구나 안전하게 제대로 교육받을 수 있도록 공공성 확대를 우선해야 한다.

2020년 12월 8일
노동자연대 시립대모임 (문의: 010-3826-5568)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