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주요 사회 쟁점에 대한 기사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하는 토론 모임과 집회 등 활동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연세대]

수업에서 위안부 피해자 모독과 성희롱을 한 류석춘, 올해도 강의를 한다고?!

류석춘 교수는 가르칠 자격 없다! 그에게 수업 배정해선 안 된다

류석춘 교수가 2020년 새학기에 강의 세 개(경제사회학, 대한민국의산업화와민주화, 동남아의사회와문화)를 맡게 된다. 지난 학기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이에 항의한 학생에게도 모욕적 발언을 한 인물이 아무런 반성도 없이 다시금 강단에 서는 것이다.

학교 윤리인권위원회가 징계 의견을 냈지만, 류 교수는 뻔뻔하게도 재심을 요구했다.

이에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사건 학생대책위원회>는 2020년 봄학기 류 교수 강의 개설에 항의하고 학교본부와 서승환 신임 총장에게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다음을 요구했다.

▲류석춘 교수가 성폭력 발언을 인정하고 해당 수업 수강생 모두에게 사과할 것
▲학교본부가 징계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고 모든 학생에게 관련 내용을 공개할 것
▲학교본부가 새학기 두개의 수업에서 류석춘 교수를 배제할 것
▲총장이 본 사건 해결을 위해 대책위 학생들과 면담을 시행할 것

모두 너무나도 정당하고 지지받아 마땅한 요구다.

학생들의 분노는 여전히 광범하다. 지난해 류 교수의 망언이 알려지자 많은 단체와 개인이 들고 일어났다. 많은 학내 단체들이 비판 입장을 발표했고 류석춘 교수의 연구실에 항의 쪽지를 붙이고, 학내에서 규탄 집회와 릴레이 발언회를 열었다.

그러나 학교 당국의 태도는 의도적인가 싶을 정도로 안이하고 나태하다. ‘징계 결과가 확정되지 않아 강의 개설을 막을 수 없다.’ 하며 류 교수에게 강단을 제공하겠다고 한다. 피해자들은 안중에도 없는 태도다.

보통 징계 절차에 있는 사람은 직무를 해제한다. 류 교수는 바로 ‘수업 시간’에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항의하는 학생에게 성희롱을 했다. 반성도 전혀 하고 있지 않아, 재발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맡게 될 수업 중 하나는 사회학과 교직이수 학생들의 필수 과목이다. 따라서 그에게 강의를 주는 것은 안 될 일이다.

류 교수는 올해 1학기를 마지막으로 정년퇴직 한다고 한다. 학교가 시간을 질질 끌어 류 교수를 명예롭게 퇴임시켜주려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든다. 특히나 서승환 신임 총장이 박근혜 정부 때 국토부장관을 지내며 철도 민영화 등 노골적인 친기업 정책을 펴온 인사라 의심은 더욱 커진다.

서 신임 총장의 아버지 서종철이나 류 교수의 아버지 류혁인 둘 다 박정희 군사독재 시절 각각 국방부 장관, 정무수석을 맡았던 인물이다. 대대로 권력자의 편에 서 온 인사들이 서로에게 ‘힘’이 되려는 것일까?

수업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학생에게 성희롱을 한 교수가 뻔뻔하게 또다시 수업에 얼굴을 들이미는 것이 아주 속이 뒤집어질 일이다.

류석춘은 교육자로서 학생을 가르칠 자격 없다. 학교 당국은 류석춘 교수에게 수업을 배정하면 안 된다!

2020.01.10
노동자연대 연세대모임
전화/메시지 환영 010-2735-9383 (토목4 임재경)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