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학생 기고글

영화 〈미안해요, 리키〉(켄 로치, 2019)를 강력 추천하는 이유

이재혁

2019년에는 계급과 체제에 대한 영화 두 편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자본주의 계급 격차를 짜임새 있게 그려낸 ‘기생충’은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그리고 베니스 영화제는 자본주의 체제 때문에 뒤틀려 버린 광인을 그린 ‘조커’에게 황금사자상을 줬다.

이는 단지 우연이라고 볼 수 없다. 경제 위기 속에 지배계급은 노동자와 서민에게 위기의 책임을 떠안으라고 강요한다. 그 과정에서 노동자와 다른 서민의 삶은 파탄 나고 있다. 그러나 동시에 전 세계 곳곳에서 반란이 일어나고 있다. 이런 시기에 두 영화의 개봉은 ‘시의적절했다.’

그리고 노동계급의 삶을 그린 영화가 개봉했다. 자본주의 체제를 날카롭게 파고들면서 따뜻한 시선으로 노동계급을 바라봐 온 켄 로치 감독의 신작, ‘미안해요, 리키’다.

현실 같은 영화, 영화 같은 현실

켄 로치 감독은 전작 ‘나, 다니엘 블레이크’에서 답답하고 잔인하기까지 한 영국 사회복지시스템 때문에 고통받는 노동계급의 삶을 매우 사실적으로 그려낸 바 있다. 자극적 요소도 긴장감 넘치는 배경음악도 없었지만 관객들은 주인공들의 고통에 공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미안해요, 리키’의 강점은 노동계급의 삶을 아주 사실적으로 그렸다는 데 있다. 감정에 호소하지도, 어떤 주장을 하지도 않고 다만 노동자 가정의 삶을 있는 그대로 보여 줄 뿐이다. 다큐멘터리 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하지만 관객들에게는 그런 사실적 묘사와 표현이 더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100분의 러닝타임 동안 한 노동계급 가정의 일상을 바라보기만 할 뿐이지만,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는 먹먹함이 밀려온다. 그 어떤 영화도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노동자의 삶보다 극적일 수는 없다는 걸 말하려는 듯, 켄 로치는 담담하게 그리고 무례하지 않게 노동계급의 삶을 관객들에게 보여 준다.

전 세계 노동자들의 이야기

영화는 영국의 북동부 도시 선덜랜드가 배경이다. 그러나 배경을 한국의 어느 도시로, 배우를 한국인들로, 대사를 한국어로 바꿔도 아무런 무리 없이 자연스럽게 사실적인 한국의 얘기가 된다. 선덜랜드의 택배 노동자 리키의 삶은 한국의 택배 노동자들의 삶과 다르지 않다. 마찬가지로 선덜랜드의 돌봄 노동자 애비의 삶은 한국의 돌봄 노동자들의 삶과 다르지 않다.

‘개인사업자’로 계약을 맺고 일하는 특수고용노동자의 삶은 리키의 삶이기도 하고, 한국 택배 노동자들의 삶이기도 하다. 질 낮은 사회서비스체계 속에서 고강도 노동과 저임금에 시달리는 요양보호사의 삶은 리키의 아내 애비의 삶이기도 하고, 한국 요양보호사들의 삶이기도 하다. 8시간 시차의 영국에 사는 노동자들의 얘기를 보며 한국 노동자들은 마치 자신의 얘기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다. 그리고 비단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노동자들도 ‘미안해요, 리키’를 보며 깊이 공감할 것이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고통받으며 살고 있는 이들에게 영화 ‘미안해요, 리키’를 추천한다.

※ 이 글은 〈노동자 연대〉 신문 웹사이트에도 실렸습니다. ☞ https://wspaper.org/article/23117

‘미안해요, 리키’의 원제는 ‘SORRY, WE MISSED YOU’다. 이것은 택배 노동자가 수취인이 부재 중일 때 남기는 메시지다. 이 원제가 영화의 주제 의식과 더 맞닿아 있는 듯하다

 

학생 기고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