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11/9 전국노동자대회

11월 9일 열린 전태일 열사계승 전국노동자대회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개악에 항의하는 집회였습니다. 여의도 광장 인근 4차선 도로 1.2킬로미터 가량을 가득 메운 노동자들은 문재인 정부를 성토하며 노동개악에 대한 깊은 분노를 보여 줬습니다. 지난 8일의 문화제에 이어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집회에 참가해 투쟁하는 노동자들에게 지지를 보냈습니다.

👉보도 기사: 2019년 전국노동자대회: 노동자 8만여 명이 노동개악에 항의하다

11월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마포대로 남단에서 열린 ‘11·9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노동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조승진

문재인 정부는 지난달 초부터 친기업 행보에 박차를 가하며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규제 완화 등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집권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탄력근로제, 최저임금제, 노동자들의 단결·행동권을 개악하는 입법안들을 신속히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죠.

이 같은 공격은 많은 노동자들의 불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이번 집회에 8만여 명(민주노총 추산 10만 명)이 모인 것이 보여 주는 바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열린 11월 전국노동자대회 중 가장 큰 규모입니다.

신문〈노동자 연대〉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며 노동개악 저지 총파업을 주장한 4면 짜리 호외를 반포했는데, 이에 대한 반응도 매우 좋았습니다.

요컨대 전국노동자대회는 노동개악에 대한 노동자들의 분노가 상당하다는 것을 보여 줬습니다. 이제 민주노총 지도부가 단호하게 싸울 의지를 보이고 실천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실천은 청년 학생들이 미래에 일할 노동조건과도 직결돼 있을 것입니다.

**게시글 상단의 보도기사를 꼭 함께 읽어 주세요. 투쟁하고 있는 수많은 노동자들의 소식이 함께 실려 있습니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