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11/8 전국노동자대회 전야 청년·학생 연대 문화제

11월 8일 저녁 서울 2호선 신촌역 번화가에서 ‘문재인 정부 노동개악 규탄! 투쟁하는 노동자 지지! 전국노동자대회 전야 청년·학생 연대 문화제’가 열렸습니다. 청년·학생, 노동자 등 100여 명이 참가했는데요!

👉보도기사: 전국노동자대회 전야 청년·학생 연대 문화제: 청년·학생이 모여 문재인 정부의 노동개악을 규탄하고 노동자 투쟁을 지지하다

신촌역을 오가는 젊은 청년들이 주변에 서서 집회를 유심히 보거나, 발언을 듣고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신촌 거리에 구조물을 설치하던 노동자들은 일을 하며 구호를 같이 외쳤습니다.

이날 집회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을 포함한 진보·좌파 청년 학생 단체와 동아리 16개 단체가 공동주최했습니다.[1] 대학 내 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하는 대학생모임들이 참가한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또, 조국 사태에서 민주당을 방어한 정의당 지도부를 비판해 온 정의당 내 청년·학생 모임들의 참가도 눈에 띄었습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 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 연세대분회, 이랜드노동조합 등 노동조합들은 청년·학생들의 집회가 잘 치러질 수 있도록 물품과 재정 지원으로 후원했습니다.

집회는 시작 전부터 청년·학생들과 노동자 간 연대감이 흠뻑 느껴졌습니다. 학생들은 노동자 투쟁에 연대했던 자신들의 경험을 서로 어울려 이야기 나눴습니다. 그리고 그간 연대해 온 노동자들이 집회장에 오자 너도나도 노동자들을 환영하며 서로의 안부를 물었습니다.

톨게이트 노동자, 발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받고 있다 ⓒ전국 노동자대회 전야 청년·학생 연대 문화제 기획단

정부 여당과 한국당 등 여야는 정치 공방을 벌이면서도 노동자 공격에는 한통속입니다. 청년·학생 문화제는 조국 딸 특혜 문제를 둘러싼 여야의 정치 공방 속에서 대변되지 않았던 청년세대의 계급적 분노를 대변한다는 데서 의미가 있었습니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노동개악을 밀어붙이는 상황에서 노동자 투쟁을 지지하고, 노학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은 매우 필요한 일이었습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청년들의 불만과 분노를 좌파적으로 대변하는 일도 중요하겠지요.

앞으로도 이런 과제들에서 좌파적 학생 단체들이 공동의 활동 경험도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합니다!

꼭 게시글 상단의 보도기사를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