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 ‘지금이 아니면 내일은 없다

기후위기 지금 말하고 당장 행동하라’

9월 21일 오후 3시 서울 대학로에서는 기후위기 비상행동 ‘지금이 아니면 내일은 없다, 기후위기 지금 말하고 당장 행동하라’가 열렸습니다.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활력있는 대열로 집회에 참가하고 행진했습니다.

👉보도 기사: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 기후위기 운동의 첫 걸음을 힘있게 내딛다

이 집회는 전 세계 180개 나라에서 열린 기후위기 항의 시위의 일환으로 열렸습니다. 한국에서 앞서 호주에서 30만 명, 독일에서 150만 명 등 다른 나라 시위가 성공적이었다는 소식이 전 날 보도됐습니다.

한국의 서울 집회에는 4000명(주최측 추산)이 참가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국제적 행동이 성공적이었다는 소식에 고무됐을 것이고, 국제적 행동에 자신이 일부로서 참가하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꼈을 듯합니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준비한 연대체에는 330개의 여러 단체가 참가해 협력했습니다. 그런 만큼 연사도 다양했습니다. 청소년, 민주노총 간부, 협동조합 소속 농민, 화력발전소 반대 활동가, 종교인, 과학자가 집회 발언을 했습니다.

그만큼 다양한 의견이 나왔지만 공통점도 있었습니다. 기후위기의 심각성과 그 피해의 불평등성 인정, 기후위기에 눈 막고 귀 닫은 정부와 기성 정치인들 비판이 그것입니다.

대학로를 출발해 종로를 거쳐 보신각으로 행진한 참가자들은 각자 준비해 온 다양한 팻말과 현수막을 들고 각자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흥겹고 활기찬 행진이었네요.

마무리 집회 사회자가 말했듯이, “우리 나라에서 대규모 기후정의 운동은 처음”입니다. 9·21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기후위기 운동의 좋은 첫 걸음을 알렸습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