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6/14 세계 난민의 날 기념

‘한국에서 난민과 함께 이웃으로’

세계 난민의 날을 기념해 6월 14일 저녁 향린교회에서 난민과함께공동행동이 주최한 ‘한국에서 난민과 함께 이웃으로’ 행사가 열렸습니다.

?보도 기사: 세계 난민의 날 기념: 난민과 함께, 연대를 다짐한 감동의 시간

이날 행사는 난민이 처한 현실과 연대 활동에 대해 이야기하는 토론 시간과 한국 거주 난민 밴드 ‘스트롱 아프리카’의 문화 공연으로 구성됐습니다. 80여 명이 행사장을 가득 채웠다. 학생, 종교인, 이주·난민 운동 활동가, 노동조합 활동가 등 참가자의 구성도 다양했습니다.

이집트, 예멘, 콩고 등에서 온 난민 20여 명도 한국인들과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나누며 행사를 즐겼습니다. 동시통역이 제공된 덕분에 난민들도 한국 활동가들의 발언에 집중할 수 있는 듯했습니다. 지난해 난민 지위를 인정 받고 아버지의 난민 인정을 위해 싸우고 있는 이란 청소년 김민혁 군도 함께 했습니다.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참가해 연대를 보냈습니다.

예멘 난민 히샴 씨의 이야기는 많은 참가자들을 울렸습니다. 올해 20살인 히샴 씨는 한국어로 발언을 준비했는데요. 그는 “제 꿈은 예멘에서 전쟁이 멈추는 거예요”라며 발언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예멘에서는 전쟁이 8년째 계속되고 있고, 공부를 하고 싶었지만 전쟁 때문에 학교가 계속 문을 닫았고, 한국에서도 생계 때문에 공부보다 일을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히샴 씨는 전쟁이 멈추고 가족과 같이 살고 싶다고 했습니다.

“가장 큰 소망은 예멘에서 전쟁이 멈추는 것” 예멘 난민 히샴 씨의 발언이 참가자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출처 난민과함께공동행동(촬영 최윤도

행사가 끝난 뒤에도 난민들과 참가자들은 어울려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에게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많은 참가자들이 ‘루렌도 가족에게 자유를’, ‘난민도 인간이다’ 버튼을 구입하거나 이 행사에 지지를 흠뻑 보내며 적극 후원에 동참했습니다.

난민과함께공동행동은 6월 20일 난민의 날을 비롯해 앞으로도 난민 연대 활동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전쟁과 박해 등을 피해 어렵사리 우리 곁에 찾아 온 난민들을 따뜻하게 환영하고, 이웃으로 함께해야 합니다.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함께 하겠습니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