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4/13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

?참고 기사: 침몰부터 촛불 이후 현재까지: 세월호 참사 5년을 돌아본다

?참고 기사: 세월호 참사 5년 — 문재인 2년 동안 수사·처벌은 제자리걸음

?참고 기사: 안산 출신 세월호 세대가 본 영화 〈생일〉: 남겨진 이들의 고통, 상처 그리고 연대

더이상 4월은 우리에게 옛날의 4월이 아니게 됐습니다. 벌써 5년이 되어가지만 세월호 참사는 마치 어제 벌어진 일인 것처럼 눈 앞에 생생하게 그려집니다.

세월호 참사의 주범 박근혜를 퇴진운동에 참가한 우리가 끌어내리고 세월호가 인양되면서 진상규명 운동이 약진했습니다. 한편으론 세월호와 국정원의 관계, 박근혜의 사라진 7시간을 조사해야 하는 필요성도 더욱이 높아졌죠. 세월호 유가족은 바뀐 정부한테서 더는 모욕당하지 않았고, 집회도 방해받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유의미한 변화는 안타깝게도 거기서 멈춘 듯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전 정부와는 달리 유가족을 대했지만 세월호 약속은 제대로 지키지 않았습니다.

문재인은 당선 직전이던 세월호 참사 3주기 추모식에서 국회 동의 없이 정부가 직접 진상 규명 기구를 가동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당선한 뒤에는 은근슬쩍 “국회를 믿는다”며 약속을 물렀습니다.

결국 자유한국당과 민주당, 국민의당은 국회에서 사회적 참사 특별법(2기 특조위법)을 원안에서 대폭 후퇴시켰고 지금 활동 중인 사회적참사 특조위(2기 특조위)는 권한 면에서 1기 특조위와 별로 다를 게 없게 됐습니다.

그래서 세월호 유가족들은 검찰 내 특별 수사단 설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실 검찰 수사는 정부가 마음 먹으면 곧장 진행될 수 있는 문제입니다.

책임자 처벌도 더 전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해경 내 참사 책임자들 중 문재인 정부 하에서 고위직으로 복귀한 자들도 있지요.

무엇보다 세월호 참사의 악몽을 떠올리게 하는 안전 사고들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제천 화재 참사, 화력발전소 청년 비정규직 김용균 님의 사망 이후에도 계속되는 발전소 사고, 낚싯배 사고, 스텔라 데이지호 조사의 지지부진한 조사…

그렇기에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 염원도 여전합니다. 어제 7시에 진행된 세월호 5주기 기억문화제에 2만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의 발언, 영화 <생일> 감독과의 인터뷰, 문화공연과 생존자 학생 발언이 이어졌고 참가자들은 영상을 보며 다시 2014년 4월 16일로 돌아가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특히 세월호 생존학생 모임 ‘메모리아’ 대표 장애진 학생의 발언은 우리가 끝까지 세월호를 잊지 않고 투쟁해야 한다는 호소였습니다. 현장에서 급하게 적어 몇몇 문장은 적지 못했지만, 장애진 학생의 발언에 적극 지지를 보냅니다.

“큰 참사가 우리에게 벌어질지 아무도 몰랐습니다. 우리의 일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우리에게 그런 일이 생기고 나니 지난날의 일들에 관심갖지 못한 것이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 [진실을 밝히기 위해] 행동하시는 분들, 기억하시는 분들이 있었고 … 이제 그만하자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 우리들은 흔들리지 않고 함께 여기까지 왔습니다.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갑시다. 느리지만 우리는 조금씩 나아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세월호 참사의 진실이 나오려도 하면 가로막는 자유한국당에게 말합니다. 우리의 친구들, 선생님들, 국민들이 돌아오지 못한 이유를 끝까지 밝힐 것입니다.

… 또다시 소중한 사람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 저희와 함께해 주세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함께 해준 분들께 감사드리고 … 끝까지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이지 세월호 참사의 주범인 박근혜가 퇴진하고도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꼴을 보면 속이 뒤집어질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민주당과 독립적이어야 한다는 생각도 많이 듭니다.

민주당 정부가 들어선 이후 더 나아가지 못하는 진상규명, 반복되는 참사. 반복되는 참사에는 공통된 뿌리가 있습니다.

‘생명보다 이윤을’ 위한 사회는 참사가 반복되게 만들 것입니다. 우리는 이 뿌리를 겨냥해야 하겠죠.

이 과정에서 유가족들의 요구대로 수사권과 기소권이 보장된 특별 조사기구와 적폐 책임자들의 처벌이 같이 가야 합니다.

참사의 근본 원인, 뿌리를 겨냥하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운동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