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12/8 난민 혐오 반대! 대학생 행동 참가

12월 8일 이태원 광장에서 열린 난민 혐오 반대! 대학생 행동이 성공적으로 진행됐습니다!

이 날 열린 대학생행동은 18곳의 대학생 단위가 모여 진행한 건데요,

추운 날씨와 시험기간에도 불구하고 70-80여 명의 대학생이 모여 난민 혐오 반대, 인종차별 반대를 외쳤습니다.

? 난민 혐오 반대 대학생 행동: 매서운 추위 녹인 대학생들의 따뜻한 난민 연대 행동

 

 

집회 동안 대학생 단위들이 난민 혐오에 왜 반대해야 하는지, 무슬림에 대한 혐오는 누가 만드는 건지

발언을 통해 가짜뉴스를 반박하고 난민들에게 연대를 표했습니다.

난민 혐오에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위해 노래 가사를 바꿔 부르고 율동을 배우기도 했어요.

 

이슬람 사원으로 행진

모스크를 올라가면서 감동의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이슬람 사원을 방문하고 나오던 무슬림들은 학생들이 나눠 준 ‘Refugee Welcome’ 손팻말을 함께 들어 보이며 응원했고, 가던 길을 돌아 행진 대열에 합류하기도 했습니다.

학생들은 더 힘을 받아 “Refugees welcome here! Racism go out(난민을 환영한다 인종차별 반대한다)” 구호를 소리 높여 외쳤습니다.

모스크 사원에 도착한 후에도 난민들, 무슬림들은 학생들 곁에 서서 연신 고마움을 표하고 사진과 영상을 찍었습니다.

한 학생은 모스크 사원 앞에서 제주도에서 예멘 난민들을 교육 봉사 때 만난 경험을 공유하며 함께 하자고 발언하기도 했습니다.

다시 이태원 역으로 돌아가는 행진을 마친 참가자들을 향해 한 이집트 난민은 즉석에서 마이크를 잡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와 내 친구들과 모든 난민들의 감사를 전한다.

난민 혐오에 반대해서 학생들이 모여서 행진하고 집회해 줘서 감사하다.”

행진에 함께한 한 예멘 난민도 기자에게 “우리를 지지해 주는 사람들이 이렇게 있어서 기쁘고 고맙다” 하고 말하기도 했어요.

학생들은 결의문을 발표해, “난민 혐오에 반대하는 운동은 시작됐다. 우리 대학생들은 그 운동의 일부로 난민 혐오에 반대하고 난민에 대한 연대를 건설하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다. 세계인권의날을 맞이해, 학생들이 모여 난민 혐오 반대를 외친다” 하며 앞으로도 난민들에게 따뜻한 연대를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오늘의 성공적인 대학생 시위가 향후 난민 연대 운동의 발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럴 수 있도록 노동자연대 학생그룹은 난민 혐오에 맞선 운동을 건설하는 데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