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12/22 故김용균 1차 범국민 추모문화제 참가

22일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약칭 故김용균 시민대책위) 주최로 1차 범국민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2천여 명이 참가해 자리를 지켰습니다.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여기 함께 했습니다.

👉참고기사:  1차 故김용균 범국민 추모제 : “공범” 문재인에게 항의하러 청와대로 행진하다 

 

추모 집회에선 김용균 씨를 죽음에 이르게 한 이윤 중심의 사회 구조를 규탄하는 발언들이 이어졌습니다. 또, 김용균 씨의 억울한 죽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친기업 기조를 강화하는 문재인 정부에 책임을 물었습니다. 연사들은 문재인을 “공범”으로 규정했죠.

유가족의 발언은 모두를 울렸습니다.

김용균 씨 아버지는 제대로 된 진상 규명과 강력한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용균이의 억울한 죽음, 진상 규명을 제대로 해서 잘못된 원청 책임자들과 이렇게 우리 아이들을 죽을 수밖에 없는 환경으로 만들어 놓은 정부가 책임을 져야 마땅합니다. 정부는 우리 아이를 죽인 살인자입니다.”

김용균 씨 어머니는 정부에 즉각 위험한 작업 환경을 개선시킬 것을 요구했습니다. “비록 우리 아들은 원통하게 갔지만 아직도 아들 동료들은 위험에 노출돼 있는데 하루라도 빨리 위험에서 벗어나길 바랄 뿐입니다. … 돈보다 권력보다 제일 우선인 인간 가치가 존중 받는 그런 나라를 만들길 바랍니다.”

‘내가 김용균이다: 고 김용균 범국민추모제’고 김용균의 어머님 아버님의 발언입니다.#죽음의_외주화 #비정규직 #김용균 #문재인 #태안화력발전 #서부발전

Posted by 노동자 연대 on Saturday, December 22, 2018

김용균님의 또래 학생의 발언도 있었습니다.

지난 8월 태안발전소 앞 집회에 참가했던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양선경 회원은 그때 외친 요구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고 성토했습니다. 양선경 씨는 학교에서 청소 노동자들과 함께 김용균 씨 사망에 항의하는 캠페인을 진행한 소식을 전하며 학생들이 노동자와 연대해서 싸우자고 말하기도 했죠.

아래 영상에서 발언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내가 김용균이다: 고 김용균 범국민추모제’서울시립대 학생의 연대 발언입니다.#죽음의_외주화 #비정규직 #김용균 #문재인 #태안화력발전 #서부발전

Posted by 노동자 연대 on Saturday, December 22, 2018

 

청와대 행진

추모제를 마치고 참가자들은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기 시작했습니다.

청와대 행진은 이 참극의 책임자 문재인을 만나 사과받기 위함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청와대 길목으로 접어들 무렵, 방패를 들고 무장을 한 경찰들이 행진 대열을 가로막았습니다!

대통령을 만나자며 평화롭게 행진해 온 유족과 참가자들에 대한 문재인의 대답이었습니다. 세월호 유가족의 행진을 막아서던 박근혜 정부가 생각나는 순간이었습니다.

행진 대열은 진압 경찰을 행진 경로에서 철수시킬 것을 요구하며 10여 분 간 대치하며 항의했습니다.

결국 유가족과 참가자들의 항의로 진압 경찰은 물러갔고 참가자들은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했습니다.

참가자들은 문재인을 만나 유족과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의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모일 것을 약속했습니다.

‘내가 김용균이다: 고 김용균 범국민추모제’ 청와대 방면 행진유족과 행진 참가자들의 거센 항의로 행진이 재개됐습니다!가자, 청와대로!#죽음의_외주화 #비정규직 #김용균 #문재인 #태안화력발전 #서부발전

Posted by 노동자 연대 on Saturday, December 22, 2018

김용균 씨 사망 항의 운동은 우파의 노골적인 반대를 규탄하면서도, 책임자 문재인 정부를 더 세게 몰아쳐야 할 것입니다. 우리 운동은 문재인을 “공범”으로 규정했습니다!

12월 29일 2차 범국민 추모제에 더 많이 모여, 죽음이 죽음으로 반복되지 않도록 연대를 모아갑시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