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MB씨의 ‘1퍼센트 방송 만들기’에 맞선 MBC 파업은 정당하다

MB씨의 ‘1퍼센트 방송 만들기’에 맞선 MBC 파업은 정당하다



1월 30일, MBC 노동자들이 김재철 사장의 퇴임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파업의 효과로 뉴스와 시사교양 프로그램은 이미 마비되기 시작했고, 예능, 라디오 등도 결방률이 높아질 예정이다.


김재철은 정권의 MBC 장악을 위한 첨병으로 파견됐고, 그동안 뉴스는 정권의 입맛에 맞게 왜곡ㆍ편파 보도를 일삼았다. 핵심 보직은 친정권 인사들이 장악했고, 바른말 하는 기자와 PD 들은 징계를 받고 다른 부서로 쫓겨났다.


그래서 MBC 기자들은 한미FTA 반대 집회를 취재하러 갔다가 ‘나가라’는 냉대를 받고 돌아오기 일쑤였다. 이런 경험을 겪은 기자들은 뉴스를 바꾸기 위한 투쟁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시작했다.


파업은 유리한 조건에서 시작하고 있다. MBC 장악의 주범인 이명박은 걷잡을 수 없는 레임덕의 늪 속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명박의 방송 장악 우두머리인 최시중도 비리에 연루돼 자진 사퇴했다. ‘<무한도전> 못 봐도 좋으니 마음 놓고 파업하라’는 지지의 목소리도 넘쳐나고 있다.



언론을 ‘1퍼센트의 혓바닥’으로 만들어 온 이명박



지금 MBC 노동자들의 파업은 한국의 언론 민주주의를 타락시킨 이명박 정권에 대한 저항이다. 이명박은 자신의 최측근 최시중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임명한 데 이어, KBSㆍMBCㆍYTN 등에 낙하산 사장을 임명했다.


광우병의 진실을 폭로한 ‘PD수첩’ 제작진을 체포하고, 낙하산 사장에 반대해 투쟁한 YTN 노동자들을 해고하고 노종면 위원장을 구속했다.


KBS에서는 ‘시사투나잇’, ‘미디어포커스’ 등 시사 프로그램이 폐지됐고, 시사보도팀은 아예 해체됐다. 그리고 김미화ㆍ윤도현 등 정권에 비판적인 방송 출연자들을 솎아 내는 블랙리스트가 폭로됐다.


더 나아가 이명박 정권은 언론악법을 날치기 통과시켜, 아예 조중동과 재벌들이 방송까지 진출할 수 있게 길을 터 주고 이들에 유리한 채널 선정, 광고 수주 지원 등 온갖 특혜를 줬다.


그러면서 언론ㆍ방송에서 진실과 정의는 사라지고 정권과 자본에 굴종하는 프로그램들이 그 자리를 채웠다.


예컨대 MBC는 한미FTA 날치기 직후에 ‘FTA로 소비자가 받을 혜택’을 집중 보도했다. KBS는 4대강 사업 완공식을 생중계하며 이명박의 ‘삽질’을 홍보했다.


이처럼 이명박 정권은 계획한 대로 주요 언론ㆍ방송을 장악하고 논조를 좌지우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를 통해 조중동의 영향력이 높아지고 사회가 전반적으로 우경화하기는커녕, 이명박 정권은 갈수록 설 자리가 좁아졌다. 전반적인 ‘좌클릭’ 현상 속에 한나라당마저 복지와 경제민주화를 주요 정책 기조로 삼아야 할 지경이다. 정권을 비호하는 언론ㆍ방송사 들은 위상과 신뢰가 땅에 떨어져, 많은 사람들이 이들보다 SNS나 ‘나꼼수’, ‘뉴스타파’를 더 신뢰하게 됐다.


따라서 MBC노동자들은 떨어진 언론의 신뢰를 이번 투쟁을 통해서 회복해야 한다. 지난 2010년처럼 국민적 지지를 받았음에도 단지 선거를 이유로 39일동안 진행하던 투쟁을 성과없이 중단해선 안된다.


레임덕의 끝을 달리고 있는 이명박정권은 MBC노동자들의 저항을 가로막기 어려울 것이다. 이명박 정권의 언론통제에 반대하는 대학생들도 MBC노동자들의 저항에 뜨거운 연대와 지지를 보내자!



2012.02.04


대학생다함께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