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6/30 6.30민주노총 사회적 총파업 대회 참가

6월 30일 ‘최저임금 만원-비정규직 철폐-노조 할 권리 “지금 당장” 사회적 총파업 대회’에 전국에서 5만여 명(주최측 발표)의 노동자들이 모여 집회를 하고 종로 대로를 위세 좋게 행진했습니다

*관련 기사: https://wspaper.org/article/18952

 

6월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학교비정규직노조·공공운수노조·서비스연맹·건설산업연맹·금속노조 등 5만여 명(주최측 추산)이 모여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를 열고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광화문 인근 곳곳에서 여러 노조가 각자 자신들의 집회를 한 뒤 이 대회에 참가했는데요, ‘최저임금 비정규직철폐 만원공동행동’ 소속 단체들도 이 집회에 함께 참가했습니다.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만원행동 단위로서 마로니에 공원부터 참가했습니다.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에 참가한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등 금속노조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등을 요구하며 가두행진하고 있다.

특히 6월 29~30일 이틀 동안 파업을 벌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대열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컸습니다. 근속수당 5만 원 인상과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노동자 1만5천 명이 광화문 북광장에서 사전 집회를 열었고 같은 요구를 내걸고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노동자 1만여 명도 서울역에서 사전 집회를 한 뒤 광화문으로 행진했습니다. (교육공무직본부 노동자들은 광화문으로 행진해 들어 오면서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전교조 노동자들에게 연대의 박수!)

박근혜 퇴진 운동에서 빼놓을 수 없는 주역인 노동자 수만 명이 오늘 광화문 광장에 모여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파업과 시위를 벌인 것은 인상적이었습니다.

30일 오후 ‘최저임금 만원,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에 참가한 대학 생들이 최저임금 1만 원,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나선 노동자들과 함께 행진하고 있다.

이날 집회에서 노동자들의 주장처럼, 정부가 개혁을 선사하길 기다릴 게 아니라, 정부에게 촉구하며 노동자들 스스로 투쟁해야 더 나은 개혁과 요구를 성취할 수 있을 것입니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