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활동 보고

5월 17일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집회 참가 보고

5월 17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동성애를 질병 목록에서 삭제한 날입니다. 전 세계 성소수자 운동은 이날을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로 기리며 다양한 행사들을 진행합니다. 5월 17일 한국에서도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27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17일 오전에 기자회견과 청계광장 파이낸스 빌딩 앞에서 집회가 있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모여 혐오에 함께 맞서자고 결의를 모았습니다.

이 기자회견에는 성소수자 단체들과 민주노총, 장애인권단체, 좌파 단체 등 50여 단체가 참가해 성소수자 운동에 대한 폭넓은 지지와 연대를 보여 줬습니다.

 

 

오후 5시부터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청계광장 주변 파이낸스센터 빌딩 앞에서 ‘성소수자 혐오에 반대하는 시민 버스킹 – 새로운 대통령에게 말한다’를 진행했습니다.

약 1백30명이 참가해 청계천 주변에 무지개 깃발을 휘날렸어요! 성소수자 단체의 회원들이 주로 많았고, 장애인권 단체, 진보 좌파 단체들도 함께 했습니다.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기자회견, 문화제에 참가 했어요!

 

 

 

많은 발언자들이 성소수자로서 겪는 차별의 현실을 생생히 전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자신을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기간제로 일하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로 소개한 발언자는 성소수자이자 비정규직 노동자로서의 서러움에 대해 생생하게 발언해 박수를 많이 받았어요.

집회 참가자들의 발언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파격적 인사’와 국정 교과서 폐기 지시, 세월호 비정규직 교사 순직 인정 지시 등을 보고 기대감을 갖는 듯했습니다.

몇몇 발언자들은 문재인이 강조한 ‘통합, 소통, 개혁’이 소수자들에게도 적용돼야 하고, 그런 점에서 군형법 92조 6항과 현행 학교 성교육 표준안이 폐지돼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이런 요구들은 촛불 덕택에 당선한 문재인이 마땅히 실행해야 할 개혁들입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이런 개혁을 앞장서 추진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현재까지 보여 준 개혁도 촛불들의 염원에 견주면 매우 불충분할 뿐 아니라, 그는 선거 기간에도 우경화하며 사람들의 개혁 기대치를 낮추려고 애썼습니다.

성소수자 차별을 해소하는 법 제도 개혁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약속하지 않았죠. 그래서 일부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며 투쟁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집회는 다양한 발언과 활력 있는 공연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우리는 문재인 정권 하에서도 성소수자 차별에 맞서기 위해 투쟁을 계속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차별에 맞서기 위한 효과적인 전략·전술에 대한 토론과 논쟁도 활발하게 벌어지길 바랍니다.

성소수자 혐오와 억압을 끝장낼 때까지 노동자연대 학생그룹도 함께할 것입니다.

 

*관련기사: 지금 당장 성소수자 차별을 끝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울려 퍼지다

*5월 17일 집회 때 발언한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회원 양효영 동지는 힘찬 발언으로 아이다호 집회에 연대했습니다. 양효영 동지의 발언 영상을 공유합니다!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5월 17일은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입니다. 17일 오전에 기자회견과 청계광장 파이낸스 빌딩 앞에서 집회가 있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모여 혐오에 함께 맞서자고 결의를 모았습니다.오늘 집회 때 발언한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회원 양효영 동지의 발언 영상을 공유합니다!—안녕하십니까. 저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에서 활동하는 양효영이라고 합니다.지금 러시아 연방 체첸에선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사람들이 수감소에 납치되고 폭행당하고 죽고 있다고 합니다. 러시아 푸틴 정부는 그동안 자신의 국수주의적인 정책들을 정당화하면서 동성애를 “비전통적 성애”라며 혐오를 부추겨왔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실이 드러나자 체첸 정부 수장은 동성애자는 체첸에 존재하지 않는데 어떻게 억압하냐고 말했다고 합니다. 미친 것 아닐까요?그런데 우리 한국에서도, 특히 군대에선 여전히 동성애자들은 “존재해선 안되는 자”들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어제 저는 계룡대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보며, 어떻게 국가가 군형법 92조6이라는 말도 안 되는 법으로 한 사람의 인생을 이토록 고통에 빠트릴 수 있는지 분노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군 검찰은 A대위가 군 기강을 문란하게 했다면서 무려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게 군대 내 만연한 폭력과 성 범죄에 눈감아주는 군 당국이 할 말입니까? 저는 솔직히 재판에 갔다 온 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분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 대선 기간에 뭐라고 했습니까. 동성애 반대한다고 했습니다. 성소수자 운동이 비판하자, 변명이 더 가관이었습니다. 자신은 단지 군대 내 동성애에 반대한 것이고, 군대 내 동성애는 성범죄 위험이 있기 때문에 찬성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이게 바로 A대위를 가둔 군 당국의 논리 아닙니까? 문재인이 쉽게 한 바로 그 말이, 어제 한 사람의 인생에 어떤 고통과 절망을 주었을지, 인권변호사 출신 문재인은 똑똑히 알아야 할 것입니다. 많은 언론이 문재인 정부, 취임한지 일주일 동안 굉장히 많은 개혁들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대통령이 직원들하고 밥을 먹다니, 대통령이 스스로 커피를 따라 마시다니, 이런 일상 자체가 화제가 됐습니다. 솔직히 박근혜 다음으로 대통령된 문재인은 숨만 잘 쉬어도 절반은 갈 수 있습니다.세월호 비정규직 교수 순직 인정 같은 일들을 지시한 것도 기쁜 일입니다. 그러나 문재인의 개혁, 벌써부터 실망스러운 부분들이 있습니다. 문재인은 갑을오토텍에서 노조 파괴에 앞장선 공안검사를 반부패 비서관에 임명했고,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정규직화도 사실 무늬만 정규직인 무기계약직입니다. 문재인은 차별 받고 있는 다른 부분들에 대해서도 분명한 말들을 내놓고 있지 않습니다. 이주노동자들이 그동안 요구한 고용허가제 폐지, 단속추방 중단 같은 것도 찬성하지 않았고, 차별금지법도 반대하고, 낙태죄 폐지도 찬성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문재인이 성소수자 차별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믿을 수 있겠습니까? 문재인이 나중에 동성애자 차별에 반대한다고 했지만, 법제도 개선은 동의하지 않았습니다.그러나 지금 구금돼 있는 A대위에게 군형법 92조6 폐지 없이 차별에 반대한다는 말이 무슨 의미겠습니까! 지금 당장 차별금지법 제정하고, 군형법 92조6 폐지하고, 성소수자들의 여러 권리들 법제화해야 합니다.지금 문재인 정부를 무비판적으로 옹호하는 사람들은 6월 민주노총의 사회적 총파업도 비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권에 찍소리 안하고 가만히 있는다고 우리의 권리 자동으로 문재인 정부가 보장해주겠습니까.성소수자들 권리는 문재인 정부 때에도 바로 우리들이, 우리들의 손으로 쟁취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나중이 아니라 지금 당장 우리의 권리를 위해 투쟁합시다.

Dikirim oleh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pada 17 Mei 2017

안녕하십니까. 저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에서 활동하는 양효영이라고 합니다.

지금 러시아 연방 체첸에선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사람들이 수감소에 납치되고 폭행당하고 죽고 있다고 합니다. 러시아 푸틴 정부는 그동안 자신의 국수주의적인 정책들을 정당화하면서 동성애를 “비전통적 성애”라며 혐오를 부추겨왔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실이 드러나자 체첸 정부 수장은 동성애자는 체첸에 존재하지 않는데 어떻게 억압하냐고 말했다고 합니다. 미친 것 아닐까요?

그런데 우리 한국에서도, 특히 군대에선 여전히 동성애자들은 “존재해선 안되는 자”들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어제 저는 계룡대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보며, 어떻게 국가가 군형법 92조6이라는 말도 안 되는 법으로 한 사람의 인생을 이토록 고통에 빠트릴 수 있는지 분노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군 검찰은 A대위가 군 기강을 문란하게 했다면서 무려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게 군대 내 만연한 폭력과 성 범죄에 눈감아주는 군 당국이 할 말입니까?

저는 솔직히 재판에 갔다 온 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분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 대선 기간에 뭐라고 했습니까. 동성애 반대한다고 했습니다. 성소수자 운동이 비판하자, 변명이 더 가관이었습니다. 자신은 단지 군대 내 동성애에 반대한 것이고, 군대 내 동성애는 성범죄 위험이 있기 때문에 찬성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이게 바로 A대위를 가둔 군 당국의 논리 아닙니까? 문재인이 쉽게 한 바로 그 말이, 어제 한 사람의 인생에 어떤 고통과 절망을 주었을지, 인권변호사 출신 문재인은 똑똑히 알아야 할 것입니다.

많은 언론이 문재인 정부, 취임한지 일주일 동안 굉장히 많은 개혁들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대통령이 직원들하고 밥을 먹다니, 대통령이 스스로 커피를 따라 마시다니, 이런 일상 자체가 화제가 됐습니다. 솔직히 박근혜 다음으로 대통령된 문재인은 숨만 잘 쉬어도 절반은 갈 수 있습니다.

세월호 비정규직 교수 순직 인정 같은 일들을 지시한 것도 기쁜 일입니다. 그러나 문재인의 개혁, 벌써부터 실망스러운 부분들이 있습니다. 문재인은 갑을오토텍에서 노조 파괴에 앞장선 공안검사를 반부패 비서관에 임명했고,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정규직화도 사실 무늬만 정규직인 무기계약직입니다. 문재인은 차별 받고 있는 다른 부분들에 대해서도 분명한 말들을 내놓고 있지 않습니다. 이주노동자들이 그동안 요구한 고용허가제 폐지, 단속추방 중단 같은 것도 찬성하지 않았고, 차별금지법도 반대하고, 낙태죄 폐지도 찬성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문재인이 성소수자 차별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믿을 수 있겠습니까? 문재인이 나중에 동성애자 차별에 반대한다고 했지만, 법제도 개선은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 구금돼 있는 A대위에게 군형법 92조6 폐지 없이 차별에 반대한다는 말이 무슨 의미겠습니까! 지금 당장 차별금지법 제정하고, 군형법 92조6 폐지하고, 성소수자들의 여러 권리들 법제화해야 합니다.

지금 문재인 정부를 무비판적으로 옹호하는 사람들은 6월 민주노총의 사회적 총파업도 비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권에 찍소리 안하고 가만히 있는다고 우리의 권리 자동으로 문재인 정부가 보장해주겠습니까.

성소수자들 권리는 문재인 정부 때에도 바로 우리들이, 우리들의 손으로 쟁취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나중이 아니라 지금 당장 우리의 권리를 위해 투쟁합시다.

활동 보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