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학생 기고글

인하대

교수회가 총장 퇴진 운동에 나서다

인하대학교 당국이 2017년 채용된 신임 교원들을 대상으로 성과연봉제를 강제 적용했다. 인하대 교수회 측에 따르면, 교수들과의 사전 논의는커녕 제대로 된 공지도 없이 강행됐다고 한다.

절차도 문제지만 그 내용은 더 큰 문제다. 기존 기본급 금액의 15퍼센트를 가져간 후 성과를 S·A·B·C·D 5등급으로 나누어 등급별로 50~1백50퍼센트를 ‘업적금’으로 차등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최하등급인 D등급은 기존 기본급에서 7.5퍼센트나 깎인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이 업적급은 “재정 여건에 따라 3~15퍼센트 결정”된다. 기본급의 15퍼센트를 떼어 간 다음 재정이 안 좋다는 이유로 최대 12퍼센트를 안 줄 수 있다는 얘기다. 최악의 경우 연봉의 13.5퍼센트가 날아간다. 그래서 인하대 교수회 측은 이를 “약탈적 성과연봉제”로 규정하고 있다.

현재 인하대는 ‘개도 안 산다’는 신용등급 BBB-의 한진해운 채권을 사 1백30억 원을 날렸다. 게다가 송도캠퍼스 부지 매입과 관련해 1백억 원이 넘는 위약금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다. “재정 여건”이 좋을 수가 없는 상황이다.

성과연봉제의 대상은 신임 교원만이 아니다. 신임 교원을 시작으로 부교수, 교수 승진자 및 직원 보직자에까지 확대된다. 학교 측은 정교수는 건드리지 않을 것처럼 말하지만 “언제든지 이를 모든 교직원들에게 전면 시행할 수 있다.”(교수회 측의 주장.)

학교 측의 온갖 거짓 해명과 물타기에도 불구하고 4월 5일 전체교수총회에서 91.7퍼센트의 교수들이 최순자 총장의 퇴진에 찬성표를 던졌다. 교수총회에서 총장 퇴진을 가결한 것은 인하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교수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인하대 교수회는 노조, 학생들과 함께 총장 퇴진 운동을 시작했다. 불법적인 성과연봉제 강행에 대한 법적 대응도 할 예정이라고 한다.

최순자 총장은 인천에서 친새누리당 인사로 잘 알려져 있다(18대 총선 때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의 비례대표 국회의원 29번을 배정 받았다).

박근혜를 구속시킨 것으로 이 사회의 적폐가 저절로 없어지지는 않는다. 적폐를 청산하려면 자신이 발 딛고 있는 현장에서 싸워야 한다. 최순자 총장 퇴진 운동은 인하대의 적폐를 청산하는 출발점이다.

학생 기고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