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진보정치대통합”은 필요하지만,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은 참여 대상이 아니다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12월 7일 대표 회담을 가져 “‘진보정치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에 앞장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당은 광범위한 진보세력이 참여하는 ‘진보정치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에 뜻을 같이하고, 이에 동의하는 대표자들의 회동(연석회의)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진보를 염원하는 많은 사람들이 “진보정치대통합”을 원한다. 우리도 “진보정치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 “진보정치대통합”은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이 아닌 진보적 방식으로 반MB 정치 대안을 제공해야 한다.


그런데 우려스럽게도,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내에는 민주당 일부 세력이나 국민참여당 같은 친자본주의적 자유주의 세력을 “진보정치대통합” 대상에 포함시키려는 기류가 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민주노동당 한 관계자는 “진보정당 건설에 국민참여당 등이 동의한다면 연석회의에 포함시킬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과 국민참여당은 진보가 아니다. 이 당들은 친자본주의적 자유주의 세력이다. 그리고 이들이 말하는 “개혁”에는 (많은 경우에 매우 불철저한) 민주 개혁만이 아니라 신자유주의 “개혁”도 포함돼 있다.


그러므로 이들을 “진보정치대통합”에 포함시키는 것은 이름만 “진보정치대통합”이지 실내용은 또 다른 인민전선(‘소텐트’)일 뿐이다.


우리는 친자본주의 자유주의 세력들을 “진보정치대통합”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을 반대한다.


가짜 진보를 분명하게 제외한다면, “연석회의”를 진보정치대통합을 지지하는 모든 진보 세력에게 개방해야 한다. 말 그대로 진보정치 “대통합”을 이루려면 출발부터 이에 동의하는 세력(과 개인)들에게 문호를 개방하고 함께 논의하는 것이 그 취지에 걸맞을 것이다.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