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학생 기고글

이화여대 국정조사 앞둔 기자회견

“정유라 비리, 철저히 조사∙처벌하라”

오늘(12월 15일) 오전 9시 반 국회 앞에서 이화여대 학생들이 정유라 관련 비리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에서 이화여대 정유라 비리가 다뤄지기 때문이다.

교육부와 이화여대 이사회 감사로 정유라 입학이 취소되고 몇몇 비리 교수들이 처벌받게 됐지만, 교육부와 이사회 모두 부패한 박근혜 정부와 이화여대의 유착 관계는 부정했다. 수많은 이화여대 학생들의 공분을 산 정부재정지원 사업을 왜 이화여대가 ‘싹쓸이’ 했는지 설명하지 못한다. 미래라이프단과대학 사업처럼 학생들의 반발이 큰 사업들을 졸속으로 밀어 붙인 것도 교육부의 개입과 관련 있다는 의혹도 있다. 이사회는 아예 조직적 비리가 없었다고 했다.

이 때문에 대가를 바라고 정유라에게 특혜를 줬다면 당연히 해임 · 파면돼야 마땅한 교수들이 제대로 된 처벌도 받지 않게 생겼다. 특히, 이사회가 면죄부를 준 덕분에 최경희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처분은 검찰 수사 이후로 넘겨졌다. 또한 정유라가 대리 수강과 대리 시험을 한 수업의 담당이었던 류철균 교수는 노동계의 ‘미르·K스포츠 재단’으로 불리는 청년희망재단 이사로 역임했었다. 그러나 이사회가 이런 커넥션을 파헤치지 않음으로써 류 교수는 경징계만을 받게 됐다.

이 때문에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국회는 최순실-정유라 비리를 성역 없이 조사하라 ▲증인들은 가감 없이 진실만을 말하라 ▲최순실-정유라 비리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하루 만에 급하게 준비된 데다 시험기간이라 정신 없는 와중에도 학내 단체 스무 곳이 함께 공동 주최에 명의를 올렸다. 여전히 많은 이화여대 학생들이 교육부와 이사회 감사 결과에 불만족해 하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기사를 기고하는 지금, 비리에 연루된 최경희 전 총장, 남궁곤 전 입학처장,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 학장이 국정조사에 출석해 책임 회피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는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

기자회견 마지막에 참가자들은 ‘국정조사에서 새로운 사실이 폭로되거나, 증인들이 진실을 은폐하려 하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계속해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비리 교수 처벌을 위한 행동을 이어나가야 한다.

[기자회견문]

‘꼬리 자르기’는 이제 그만! 정유라 관련 비리, 철저히 진상규명하고 처벌하라!

 

지난 10월 19일 “절대 비리는 없었다”는 최경희 전 총장이 사퇴했다. 이어진 교육부 특별 감사를 통해 비리가 없었다는 최경희 전 총장의 말이 완전히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게 드러났다.

수많은 이화여대 학생들의 항의와 전 국민적인 공분으로 정유라의 입학이 취소되고 일부 비리 교수들도 처벌을 받게 됐다. 그러나 정유라 관련 비리는 아주 일부만 드러났을 뿐이다.

교육부는 특별 감사를 통해 정유라 입학 취소와 일부 비리 교수들의 처벌을 권고했으나, 이화여대가 정유라에게 특혜를 줌으로써 어떤 대가를 받았는지 밝혀내지 않았다.교육부는 이화여대가 재정지원사업 9개 중 8개를 몰아 받고, 비리 교수들이 정부 연구 과제를 이례적으로 많이 수주한 것이 특혜가 아니라고 면죄부를 줬다.

이화여대 법인 이사회도 12월 2일 자체적인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사회도 교육부와 마찬가지로 정부와 이화여대 당국의 커넥션을 밝혀내지 않았고, 심지어 정유라 특혜가 “조직적 비리”가 아니었다며 사태를 은폐 · 축소하기 급급했다.

그러나 교육부와 이사회의 감사 결과는 단지 빙산의 일각을 건드린 것뿐이라는 언론 보도들이 속출하고 있다.

이화여대 여성최고지도자과정 ‘알프스(ALPS)’가 ‘비선 실세 인재풀’이었다는 의혹이 최근 언론을 통해 제기됐다. 이화여대에 1억 원을 기부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병준 전 국무총리 내정자 부인이 모두 이 과정 동문인 것이다.

또한 검찰 조사 중 이화여대 관계자가 ‘비선 실세’들과 골프 회동을 했다는 차은택의 증언도 나왔다.

이처럼 부패한 박근혜 정부와 이화여대의 유착 관계는 아직 철저히 밝혀지지 않았다.이 때문에 권력자들에게 대가를 바라고 정유라에게 특혜를 줬다면 당연히 해임 · 파면돼야 마땅한 교수들이 교육부와 이사회의 면죄부로 인해 제대로 된 처벌도 받지 않게 생겼다.

15일 국정조사에는 최경희 전 총장,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 학장, 남궁곤 교수, 류철균 교수 같은 비리에 직접 연루된 교수들과 이사회 핵심 권력자였던 윤후정 전 이대명예총장도 증인으로 채택됐다. 국정조사에 출석한 교수들과 윤후정 전 이대명예총장은 단 하나의 거짓도 없이 모든 진실을 얘기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국정조사에서 이화여대의 비리를 척결하고 진실을 찾을 수 있는 실마리라도 발견되길 바란다. 만약 국정조사에서 이화여대 학생들을 더욱 분노케 하는 사실이 폭로되거나 진실을 은폐하려는 일말의 조짐이라도 보인다면 우리는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또한 앞으로도 이화여대에 단 하나의 비리도 발 붙이지 못하도록 정유라 관련 비리 척결을 위한 싸움을 계속 할 것이다.

 

하나, 국회는 최순실-정유라 관련 비리를 성역없이 조사하라

하나, 증인들은 가감없이 진실만을 얘기하라

하나, 최순실-정유라 비리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라

 

  1. 12. 15.

 

최순실-정유라 비리 척결과 민주적인 이화여대를 바라는 이화인 일동

(해방이화 제 48대 총학생회, 49대 총학생회(준), 제 32대 동아리연합회, 제 33대 동아리연합회(준), 제 48대 사범대 학생회, 제 32대 사회과교육과 학생회, 제 48대 사회학과 학생회, 제 48대 자연대 학생회, 제 49대 자연대 학생회(준), 제 22대 사회과학대학 학생회, 컴퓨터공학과 학생회, 환경공학과 학생회, 중앙동아리 액맥이, 중앙동아리 한가람 인형극 연구회, 중앙동아리 이화검도부, 자치단위 이화생활도서관, 자치단위 이화교지편집위원회, 행동하는 이화인, 이화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나서는 이화나비, 노동자연대 이대모임, 사회변혁노동자당 이대분회, 일방적인 이화여대의 구조조정에 맞선<도전>,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이화여대 시국회의)

학생 기고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