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학생 기고글

홍익대 학생총회

1천2백여 명이 박근혜 퇴진, 비리 교수 정직, 적립금 학생 환원을 요구하다

11월 29일 오후 5시 홍익대학교에서 비상시국 긴급 학생총회가 열렸다. 처음에는 결의대회로 시작했지만, 이후 학생들이 속속 모여 긴급 학생총회가 성사됐다. 준비 기간이 이틀뿐이었음에도 매우 많은 학생들이 참가했다.

마이크를 잡은 류종욱 총학생회장은 “박근혜 퇴진을 위해 30일 총파업을 예고한 민주노총, 농민, 전국 곳곳의 대학생들이 싸우고 있는 만큼 홍익대학교도 함께해야 한다”며 긴급 학생총회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홍익대학교 총학생회는 ‘박근혜 정권 퇴진 전국대학생 시국회의’에 속해 대학생 집회를 조직해왔고, 총회 몇 시간 전에 발표된 박근혜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서도 발 빠르게 비판 입장을 내 총회 참가를 독려했다.

△11월 29일 홍익대 학생총회에 1천2백여 명이 참가했다. ⓒ사진 출처 <홍대 신문>

총학생회장이 첫째 안건인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동맹휴업’을 설명하자 지지발언이 이어졌다. 나는 “노동자들이 노동개악으로 고통 받고 청년·학생들이 무한 스펙 경쟁에 시달릴 때, 정유라는 삼성이 사 준 수십억 원짜리 말 타고 이대 갔습니다. 학생들이 박근혜의 막힌 귀를 뚫기 위해 목소리를 냅시다”하고 말했다.

경영대학 이재호 학생회장은 “대학생들이 할 수 있는 가장 큰 저항 운동을 해야 한다”며 동맹휴업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김종덕 교수 관련 안건이 토론됐다. 김종덕 교수는 최순실·차은택 게이트에 연루된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현재 검찰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고 있다.

총학생회장은 김종덕 교수의 즉각적인 정직과 유죄 확정 시 해임을 주장했다. “얼마 전 김종덕 교수님을 찾아가 해명을 요구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검찰 조사 중이라 얘기하기가 어렵다’였습니다. 떳떳하다면 그 자리에서 얘기했어야 합니다. 얘기하지 않은 것은 무언가 숨기고 있다는 것입니다.”

누적적립금 사용 촉구에 관한 마지막 안건은 강민구 부총학생회장이 설명했다. 홍익대 당국은 적립금 수천억 원을 쌓아 두고도 등록금 인하, 복지 향상 등 필요한 곳에는 투자하지 않아 왔다.

미술대학 서희강 학생회장은 “적립금 사용을 위해서는 본부 점거 등을 통해 학우들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 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박진국 민주노총 서경지부 홍익대학교 분회장과 박옥경 부분회장의 깜짝 지지 방문도 있었다. 박진국 분회장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지를 얘기하며 “우리가 최저임금 제대로 시행하라고, 사용자가 직접 고용하라고 아무리 외쳐도 (정부와 학교 당국은) 듣지 않습니다”, “우리 50~60대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박근혜 퇴진을 위한 행동에 앞장서겠습니다”라며 학생들과 함께 싸울 것을 결의하자 학생들이 환호했다.

△학생총회에 연대하기 위해 참가한 청소 노동자가 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 출처 <홍대 신문>

안건 표결 전, 학생들의 자유발언이 이어졌다. “우리 과는 평가에서 C등급 받아서 내년에 인원이 30퍼센트 감축돼요. 이러다 우리 과 없어질 까봐 걱정돼요”, “국민으로도, 학교의 주인으로도 인정받지 못하고 쓰다 버린 부품이 될까 봐 두렵습니다.” 역사교육과의 한 새내기는 “박근혜가 대통령 된 이후에 여성들의 삶이 나아졌습니까? 박근혜는 여성 대통령이 아닙니다”, “유신 시절 독재를 밟고 승리한 것은 국민이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박근혜를 밟고 나갈 때입니다” 하고 발언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안건 설명과 자유발언이 끝난 뒤 표결이 진행됐다. 12월 2일(금) 동맹휴업 결의, 김종덕 교수 즉각 정직과 유죄 확정 시 해임 처리 요구, 누적적립금 사용을 촉구하는 대학본부 점거와 농성 진행이 모두 가결됐다!

긴급학생총회 후 학생들은 구호를 외치며 학교를 한 바퀴 행진했다. 많은 학생들이 추운 날씨에도 2시간 반이 넘도록 총회에 끝까지 참가했다. 박근혜와 학교 당국에 대한 학생들의 분노가 높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총회에서 통과된 대로 12월 2일 동맹휴업과 대학본부 점거가 잘 진행됐으면 좋겠다.

마침 홍익대학교 교수님들도 박근혜 퇴진을 위한 시국선언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박근혜는 이런 요구대로 지금 당장 내려와야 하고, 홍익대 당국도 학생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학생 기고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