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학생 기고글

한국외대 – 2백여 명이 박근혜 퇴진 행동에 나서자고 호소하다

11월 3일 학생의 날을 맞아 전국 대학 곳곳에서 박근혜 퇴진 집회가 진행됐다. 박근혜 퇴진을 위한 전국대학생시국회의가 결정한 이번 공동행동은, 11월 5일 행동으로 가는 길목에서 학생들의 분노를 모으는 구실을 했다.

△ 11월 3일 한국외대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집회. ⓒ출처 외대알리

한국외대에서도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주도해 11월 3일 오후 6시 한국외국어대학교 서울캠퍼스 잔디광장에서 학내 집회가 진행됐다.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외대에서도 분노한 학생들의 분위기를 흠뻑 느낄 수 있었다.

집회 전에 중앙동아리 마르크스 정치경제학회 왼쪽날개, 중앙사회과학동아리 이퀄리버티, 세월호를 기억하는 외대학생들, 정의당 외대학생위원회, 노동자연대 외대모임, 외대학생행진을 비롯한 학내 단위와 박근혜 퇴진을 바라는 학생들이 집회 참가를 호소하며 박근혜 퇴진을 위한 전국 대학생 공동 서명을 받았다. 추운 날씨였음에도 불구하고 2백 명이 넘는 학생들이 서명하고 학내 집회에 참가했다.

학생 2백여 명이 잔디광장에 모여, 참가자들을 서로 확인하며 힘을 얻었다. 전국대학생시국회의의 시국선언문을 힘차게 읽는 것으로 집회가 시작됐다.

“촛불 토론회”라는 이름으로 참가자들의 자유발언을 듣는 시간도 있었다. 특히 “가만히 있지 말고함께 행동해 권리를 찾자”고 호소하는 새내기들의 발언이 눈에 띄었다.

프랑스어교육과 이하연 학생회장은 “대통령에게 청년들을 극도의 경쟁으로 몰아넣을 권리가 있다가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청년 · 학생들에게 중동으로, 오지로 가라고 하더니 최측근의 자녀는 비리로 입학했다”며 박근혜의 각종 의혹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아랍어과 최지규 학생은 “껍데기는 유신 망령, 알맹이는 비선 실세. 정부 · 여당의 변명을 더는 듣고만 있지 말자. 지금 당장 거리로 뛰쳐나가자”고 발언해 큰 박수를 받았다.

국제학부 김주란 학생회장은 “10월 29일 집회에 실천단장으로 다녀왔는데 정말 많은 외대 학생들과 함께해 추위도 잊고 따뜻했었다. 우리가 잘못한 게 아닌데 왜 늘 우리가 부끄러워야 하는지 모르겠다. 그러니 앞으로도 함께하자. 토요일마다, 평일 저녁마다 기다리고 있겠다”며 집회 참가를 호소했다.

필자도 발언해 “외대 학생들도 거리의 흐름에 일부가 되자! 국가 권력을 사유화해서 자신의 측근들과 달콤한 특혜를 나눠 먹으려고 했던 박근혜에게 진짜 민주주의가 뭔지, 진짜 권력은 어디에 있는지 똑똑히 보여 주자”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발언자들 대부분은 11월 5일 대학생 시국대회, 범국민대회 등 거리 집회에 함께 나가자고 호소했다. 참가자들 역시 박수와 환호성으로 화답했다.

이번 학내 집회에서는 입장하는 학생들에게 투표지를 나눠주고 “박근혜 재신임 투표”를 진행하기도 했다. 총 2백13명이 투표를 했는데 오로지 1명만이 박근혜 재신임에 찬성표를 던졌다. 거기서도 청년 · 학생들의 분위기가 드러난 것이다.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집회 마무리 발언으로 “박근혜란 사람은 대통령이 아니다. 외대에서도 박철 전 총장 명예교수 건으로 학생 대표자들이 징계받고 교비도 받지 못하지만, 지금은 국가비상사태다. 그렇기 때문에 총학생회는 행동한다. 대학생이 움직여야 세상이 바뀐다. 11월 5일 마로니에 공원에서 만나자”고 호소했다.

이런 분위기를 이어가자. 평일 저녁 촛불부터 11월 5일, 11월 12일 민중총궐기까지 박근혜 퇴진 운동에 적극 참가하자.

△ 박근혜 퇴진 서명에 동참하는 외대 학생들. ⓒ이지원

△ 11월 3일 한국외대 박근혜 퇴진 집회에 모인 학생들. ⓒ출처 외대알리

학생 기고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