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세월호 유가족과 백남기농민대책위 더민주당 당사 점거 농성 돌입 – 세월호 참사와 백남기 농민 폭력 진압 진실과 책임을 밝혀야 한다

8월 25일 아침, 416가족협의회 가족 6명과 4 · 16연대, 백남기대책위 등 20여 명이 더불어민주당 여의도 당사에서 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점거 농성에는 8월 17일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한 416가족협의회 장훈 진상규명분과장도 참가했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용 철근 과적과 청와대의 언론 통제 등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의 과제는 분명하다. 온전한 선체 인양도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노골적으로 진실 규명을 가로막아 왔다. 정부가 통보한 특조위 청산일(9월 30일)이 다가오는데도 더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새누리당에 질질 끌려다니며 특별법 개정안 상정조차 꺼내지 않아 왔다.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백남기 농민은 경찰 물대포에 맞아 9개월 동안 의식 불명 상태인데 진실 규명은 시작조차 되지 않고 있다. 책임자인 경찰청장 강신명은 “자랑스러운 아빠”로 임기를 평화롭게 채우고 퇴임했다. 아버지가 “천천히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봐야만 하는 백남기 농민 자녀들의 마음은 타 들어가고도 남았을 것이다. 416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의 말대로 세월호 참사와 백남기 농민에 대한 살인진압은 “한 명과 3백4명이라는 숫자의 차이만 있을 뿐 본질은 국민의 생명을 하찮게 여기는 정부와 사회가 저지른 만행이고 범죄”다.
그런데 총선 전에는 의석이 부족해서 안 된다고 핑계를 대던 두 야당은 기껏 여소야대를 만들어주니 뻔뻔스레 입을 싹 씻었다. 8월 12일 더민주당‧국민의당은 새누리당과 추경예산에 합의하면서 세월호 특별법 개정과 백남기 청문회 등 총선 직후 약속한 사항을 모두 합의에서 빼버렸다. 앞에서는 위로하는 척하더니 또 한 번 유가족들의 뒤통수를 친 것이다.
유가족들이 무기한 단식과 당사 점거에 돌입하고서야 더민주당은 유가족 등과의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부랴부랴 나섰고, 살아있는 권력일 때는 건드리지 못하던 강신명이 퇴임하고 나서야 증인채택에 합의했다. 그러나 번번이 더민주당은 말로만 약속하다 꾀죄죄하게 후퇴해 왔다. 416가족협의회가 당론 채택 발표 이후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내놓으라’고 요구한 이유다. 유가족들과 백남기대책위의 요구가 온전히 실현되려면 이 투쟁에 대한 지지와 연대가 확대‧강화돼야 한다.


8월26일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