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총신대 당국은 학내 성소수자인권 모임 ‘깡총깡총’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라

<크리스천 포커스> 송삼용 대표기자에 따르면, 총신대학교 당국은 지난 6월 11일 퀴어퍼레이드(성소수자 자긍심 행진)에서 학내 성소수자인권 모임 ‘깡총깡총’ 깃발을 들고 행진한 사람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그리고 ‘깡총깡총’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블로그를 폐쇄하도록 개설 및 운영자를 고소했다.

이에 더하여 “총신대는 학칙에 의거하여 동성애자 및 동성애 지지자에 대하여 제적 처리”하고, “총회[예장합동 교단]의 지도 아래 개혁주의 신학에 입각하여 동성애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총신대 당국은 학내에 “동성애 관련 동아리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깡총깡총’ 회원들이 재학생 증명서까지 밝히며 자신들이 명백한 총신대 구성원임을 밝혔다. 퀴어퍼레이드 때는 총신대 당국의 성소수자(또한 성소수자 인권 지지자) 색출 시도 때문에 총신대 재학생이 아닌 사람에게 깃발 운반을 부탁했었던 것이다.

총신대 당국이 ‘깡총깡총’을 명의 도용으로 고소했다. 이런 논리대로라면 대학 당국의 사전 재가 없이 결성된 학내 미등록 동아리들은 모두 고소당해야 한다. 총신대 당국이 다른 미등록 동아리들은 문제 삼지 않고 성소수자인권 모임만을 문제 삼는 건 ‘명의 도용’이라는 명분이 거짓일 뿐이라는 걸 뜻한다. 이는 학생 자치 활동을 권위주의적으로 통제하고 억압하는 비민주적인 처사다.

“학칙에 따라” 동성애자 및 동성애 지지자를 제적 처리하겠다는 것도 부당하다. 그런 학칙이 존재하는 것 자체가 정의롭지 못하다. 그런 학칙이야말로 없어져야 한다.

총신대가 개혁주의 신학을 독점하고 있는 듯이 주장하는 것은 극도의 종파주의의 발로일 뿐이다. 스위스 종교개혁의 유산을 의미하는 개혁주의는 결코 단일한 믿음 체계가 아니다. 한신대와 (부분적으로) 연세대 신학부는 물론이지만 장신대도 개혁주의 전통을 표방한다. 한신대는 총신대 당국처럼 성소수자를 색출하는 데 열을 올리지 않는다. 카를 바르트와 위르겐 몰트만 같은 정치신학자들과, 동성애를 확고하게 변호하는 《예수, 성경, 동성애》 저자 잭 로저스도 개혁주의 신학자다.

사도 바울은 이렇게 말했다. “누구든지 그리스도와 합하기 위하여 세례를 받은 자는 그리스도로 옷 입었느니라. 너희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

천대받는 사람들에 대한 신의 관심을 표현하는 성경 구절은 약 3천 개나 된다고 한다. 그에 반해, 동성애를 정죄하는 텍스트라고 일부 사람들이 주장하는 성경 구절은 손가락으로 꼽을 수 있다. 그나마 “그것들 중의 어느 것도, 적절히 해석하면, 현대의 크리스천들에 대한 언급이 아니다.”(《예수, 성경, 동성애》).

총신대 당국은 ‘깡총깡총’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시대착오적인 성소수자 탄압을 중단하라!

2016년 8월 18일
양효영(대학생 회원. 노동자연대 학생그룹을 대변해서 씀)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