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청와대가 KBS에 세월호 왜곡·축소 보도 지시한 음성 파일 폭로! 진실 은폐의 주범인 박근혜는 특조위 강제 종료 시도 즉각 철회하라

“지금 이렇게 중요할 땐 극적으로 좀 도와주소 하필이면 또 세상에 [대통령님이] KBS를 오늘 봤네. 국장님, 나 한번만 도와줘, 진짜로”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 수석 이정현과 KBS 전 보도국장 김시곤의 통화 녹취록 중 일부다.

6월 30일 언론노조 등 언론단체 7곳이 해당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왜곡 축소 보도에 직접 개입했다는 ‘빼도박도 못하는’ 증거가 폭로된 것이다! 이번에 공개된 것만으로도 이정현은 두 번(2014년 4월 21일, 4월 30일)이나 보도 통제를 시도했다. 이정현은 김시곤에게 매우 흥분한 말투로 욕설까지 섞어가며 해경 비판 보도를 자제하라고 지시했다. 구체적으로 기사 꼭지를 교체하라는 지시까지 내렸다.

세월호 참사 직후부터 KBS는 유가족들의 항의 목소리를 보도하지 않고 박근혜의 진도 방문 장면과 해경이 구조에 열심이라는 보도만 반복적으로 내보내며 “청영방송”(청와대를 위한 방송)이란 조롱까지 나왔다. 당시 KBS 두 노조가 최초 공동 파업을 벌일 만큼 KBS의 보도 통제는 극심한 수준이었다.

KBS 사장 길환영은 “해경 비판하지 말라”, “대통령 관련 보도는 20분 내로 하라” 등의 지시를 했다. 이제껏 KBS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보도를 철저히 축소해 왔고 얼마 전 제주 해군기지 철근이 세월호 실렸다는 의혹이 처음 폭로됐을 때도 침묵했다.

언론노조가 이번 녹취록을 공개한 날은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조사 활동을 강제로 종료시킨 날이다. 제주 해군기지 건설용 철근이 세월호에 과적됐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다가 이번 폭로까지 이어지며 박근혜 정부의 책임을 물어야 할 일들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6월 27일 이정현과 길환영을 방송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특조위 활동이 종료돼선 안 되는 이유가 다시 확인됐다. 세월호 침몰과 진실 은폐의 주범으로 진상 규명 대상인 박근혜 정부가 특조위의 진상 규명 활동을 종료시킨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유가족들은 조사 기간 보장과 선체 인양 후 6개월 조사 보장, 성역 없는 조사를 위한 특별법 개정을 요구하며 항의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진실 규명은 계속돼야 하고 처벌해야 할 책임자가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 내일인 7월 2일 토요일 저녁 7시 정부종합청사 앞 농성장 집중 국민촛불에 더 많이 모이자.

2016년 7월 1일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