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긴급 성명]

세월호 유가족들의 농성은 정당하다! 경찰의 적반하장격 농성장 침탈 즉각 중단하라!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를 저지하기 위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부서울청사앞에서 6월 25일 밤부터 다시 농성에 나섰다. 유가족들은 특조위 강제종료 저지/세월호의 온전한 인양/진상규명 특별법 개정 촉구를 위해 농성에 나섰다고 밝혔다.
도대체 몇 번 째 노숙이란 말인가. 유가족들은 내 가족이 왜 죽을 수 밖에 없었는지 진실을 알고 싶을 뿐이다. 살릴 수 있었던 사람들 조차 살리지 못한 이 무능한 정부는, 참사 직후 2년 동안 진실 은폐의 주범이었다. ‘쓰레기 시행령’으로 특별법을 무력화시킨 것도 모자라, 해수부는 보수단체에 사주해 유가족들을 고소하고, 특조위 내 여당 추천위원들에게 조사 방해를 사주했다.
유가족들이 목숨 건 단식을 하게 만들고 거리로 내몬 것, 유가족 곁에서 함께 싸운 고(故) 김관홍 민간 잠수사를 죽음으로 내몬 것은 바로 박근혜 정부다!
그런데 심지어 오늘 3시경 유가족들이 오늘 낮 잠시 농성장을 비운 사이에 경찰이 농성장을 침탈하고 노란리본과 햇빛을 가리기 위해 친 차양막을 강제로 철거했다!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 이에 항의하는 가족들을 둘러싸고 폭력적으로 예은아빠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과 웅기엄마 윤옥희 씨를 연행해갔다. 지금도 경찰의 농성장 침탈이 계속되고 있다.
바다에서 무능하기 짝이 없었던 경찰은, 유가족들을 진압하는 데는 민첩하기 그지 없었다. 최근 제주해군기지 건설용 철근이 세월호의 과적과 무리한 출항의 직접적 원인일 수 있다는 기사가 폭로됐다. 박근혜 정부는 단지 구조 방기 책임만이 아니라 세월호 참사의 직접적 주범일 수 있는 것이다. 유가족들과 박근혜 중 도대체 누가 진정으로 잡혀가야 하는가!
참사의 유력한 용의자인 박근혜 정부는 자신에 대한 조사 기구도 강제로 종료시키고, 심지어 폭력으로 유가족들의 항의도 틀어막으려 하고 있다. “감추려는 자 범인이다”라는 구호가 이토록 잘 맞을 수가 없다.
유가족들의 농성은 정당하다. 아니, 유가족들은 지난 2년 동안 이런 천대를 받을 하등의 이유가 없었다.

경찰은 당장 농성장 침탈을 중단하라!

박근혜 정부는 특조위 강제 종료와 진실규명 방해 중단하라!

2016. 6. 26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