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세월호 희생학생 제적처리, 함부로 교실훼손

단원고와 경기교육청은 세월호 유가족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하고 분명하게 책임져라 !

5월 9일,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이 다니던 단원고 측이 희생 학생들을 제적처리했다는 게 뒤늦게 알려졌다. 단원고 측이 유가족들과 협의도 없이 제적처리를 해, 생활기록부를 떼려던 유가족이 우연히 알게 된 것이다. 게다가 단원고 희생학생들이 사용하던 ‘기억교실’을 이전하는 내용의 협약식을 체결하기로 한 날 이 사실이 알려져 유가족들의 분노는 더욱 거셌다. 유가족들이 제적처리 원상복구와 책임자 사과를 요구하며 단원고에서 농성을 하자 ,경기교육청은 부랴부랴  철회하겠다고 했다. 당연하게 했어야 하는 일이다.

많은 유가족들이 희생 학생들의 사망신고조차 하지 못했고, 가족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들도 남아있는 상황에서 이런 어이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심지어 단원고 측은 유가족들에게 협약식 전까지 제적처리 사실을 숨겨왔다. 완전히 기만적이다. 유가족들은 “우리 아이를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가슴을 치며 울분을 터뜨리고 있다.

진상규명이 번번히 가로막히는 상황에서, 단원고의 희생학생 제적처리는 ‘이제는 잊자’는 메시지로 느껴질 수 밖에 없었다.

게다가 ‘기억교실’을 이전하는 협악식 체결 사흘을 앞두고 학교 당국이 포장이사 업체를 불러 유가족들이 밤샘 대기를 하며 항의하는 일도 벌어졌다. 10일 오후에는 일부 재학생 부모들과 학부모가 아닌 사람들이 난입해 ‘기억교실’을 훼손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유가족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기까지 했다.

‘기억교실’은 수학여행 가기 직전까지 희생학생들이 머물던 마지막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공간이다. 하루아침에 가족과 친구를 잃은 남은 자들이 희생 학생을 기억하고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그러나 경기도 교육청과 단원고는 지난 2년간, 이런 유가족들의 염원을 무시하며 관료적인 태도를 취해 왔다. 국가 기관들이 얼마나 평범한 사람들의 필요와 바람에 근거하지 않은 관료적 행정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것이 참사의 원인 중 하나였다는 것이 다시금 떠오를 뿐이다.

유가족들의 정당한 요구를 냉담하게 무 시하는 저들의 태도 때문에, 오히려 유가족들이 부당하게 비난의 대상이 돼 일부 재학생 부모들과 갈등을 겪어야 했다. 목숨을 살리는데 관심도 없고 무능했던 정부와 희생학생들을 행정처리 대상으로만 여기는 단원고 당국과 경기교육청 모두 규탄 받아야 마땅하다.

박근혜 정부가 집요하게 벌인 ‘세월호 지우기’와 진실 은폐 시도 분위기 속에서 단원고에서도 ‘세월호  지우기’ 시도가 계속돼 왔다. 박근혜는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조사 기간을 연장하는 게 ‘세금 낭비’라고 치부했고, 19대 임시 국회에서 새누리당은 특조위의 조사기간을 연장하는 특별법 개정안 상정조차 반대하고 있다. 교육부는 전교조 선생님들의 세월호 계기 수업을 금지하며 세월호 지우기에 앞장 섰다.

그렇기 때문에 유가족들이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세력들에 맞서 제적처리가 완전히 원상복구 될 때까지 농성에 들어간 것은 정당하다. 단원고 당국과 경기 교육청은 당장 제대로 학적을 원상복구하고 유가족들에게 진정으로 사과하라!

 

2016년 5월 11일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