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한∙미∙일 동맹 강화를 위한 한일 ‘위안부’ 협상 결과 규탄한다

관련 기사 업데이트 중

오늘(12월 28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일 양국 정부가 합의한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은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살 만하다. 박근혜 정부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절실한 염원을 완전히 무시한 채 매우 굴욕적인 방안에 합의해 버렸다.

두루 알다시피, ‘위안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은 당시 일본 국가가 위안부 강제 동원에 책임이 있음을 분명히 인정하고 사죄하며, 일본 국가가 피해를 배상하고 진상 규명에 적극 협조하는 데 있다.

그런데 이번에 합의한 내용은 이것과는 완전히 동떨어져 있다. 일본 정부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다수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혔다]”는 모호한 문구로 일본 국가의 법적 책임을 슬쩍 회피해 버렸다. 일본 총리 아베의 ‘사죄’도, 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 동원에 책임이 있음을 밝히지 않은 기만일 뿐이다.

이번 합의 내용을 보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설립하는 ‘위안부 지원 재단’에 정부 예산으로 자금을 대기로 돼 있다. 그런데 이는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은 회피한 채, 재단 출연금 형태로 비난을 모면하려는 꼼수밖에 안 된다. 또한 이 방안은 예전에 ‘위안부’ 할머니들의 거부와 한국 내 비난 여론에 부닥쳤던 ‘아시아여성기금’ 안과 대동소이한 것이다.

그리고 한일 두 정부는 이번 합의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면서, 향후 유엔 등에서 이 문제를 놓고 상호 비난하는 일을 자제하기로 약속했다. 즉, 박근혜 정부는 다시는 위안부 문제를 외교 이슈로 거론하지 않겠다는 데 굴욕적으로 합의해 준 것이다.

게다가 외교부 장관 윤병세는 일본 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일본 정부의 요구마저 수용할 태세를 보였다. ‘위안부’ 문제의 상징마저 철거하려 하면서, 어찌 이것이 ‘위안부’ 문제의 ‘최종 해결’이라고 강변할 수 있는가.

과거 아버지 박정희가 한일 회담에 나섰듯이, 박근혜 정부도 한 · 미 · 일 삼각 군사 협력 증진 필요성과 경제적 이해관계 때문에 이 굴욕적 내용에 합의했다. 그러나 ‘위안부’ 할머니들이 거부하는 합의를 납득할 수 있는 한국인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이번 합의는 즉시 폐기돼야 한다.

2015년 12월 28일
노동자연대

 

*한일 ‘위안부’ 협상 규탄과 관련한 참고 기사

[성명]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협상 결과 규탄한다(http://wspaper.org/article/16675)

한·미·일 삼각 동맹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내친 박근혜(http://wspaper.org/article/16028)

역대 정부들처럼 ‘위안부’ 할머니들을 천대하는 노무현 정부(http://wspaper.org/article/3964)

왜 한국 지배자들의 뿌리에는 ‘친일’이 아로새겨져 있는가(http://wspaper.org/article/7248)

[한일강제병합 1백 주년] 한일병합의 역사에서 이끌어내야 할 교훈들(http://wspaper.org/article/8463)

[한일회담 반대투쟁] “배고파서 못 살겠다. 매판자본 잡아먹자”(http://wspaper.org/article/2389)

[한일 ‘위안부’ 합의] 미국 동아시아 정책을 돕고자 ‘위안부’ 할머니들을 내치다(http://wspaper.org/article/16694)

일본군 ‘위안부’ 제도 일본 국가가 저지른 성노예화 범죄 (http://wspaper.org/article/16693)

 

성명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