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 한신대

한신대 당국은 학생들에 대한 고소와 징계를 즉각 철회하라!

학교 당국은 총학생회장인 허인도 학생을 고소하고 신학과 김진모 학생, 국사학과 박은수 학생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이러한 고소와 징계는 일부 학생들의 단순 ‘일탈’로 벌어진 사건이 아니다. 학교 당국이 표적 삼는 세 명의 학생은 전체학생총회, 조교실 공사 반대, 비상총회 등 학생들의 정당한 요구를 대변하고 항의 행동을 조직하는 운동의 일부였다.

학교 당국은 지난 몇 년간 시장주의와 교육부 정책에 적극 부합해왔다. 각종 구조조정 정책(학제 개편안)과 학칙 개정을 밀어 붙이고 신자유주의적 조치를 강행해 온 것이다. 시장의 수요와 기업의 필요에 맞게끔 학제를 개편하고, 상대평가제도를 도입하는 등 진정한 교육의 의미는 일그러져갔다. ‘진보대학’이라 자임하는 한신대에서 학문의 다양성과 교육권이라는 가치가 후퇴하고 있다. 무엇보다 학생주권이 설 자리가 무척이나 위태로워 보인다.

많은 학생들은 ‘한신성’의 후퇴에 맞서 정당한 분노와 행동을 모아내려 노력했다. 그러나 학교 당국은 비민주적 학사운영을 강행했고 학생들의 목소리를 일관되게 무시해왔다. 무책임하고 권위적인 태도였다. 이것이 한신대가 직면한 문제의 본질이다.

학교 당국은 전체학생총회에 모인 천 명이 넘는 학생들의 정당한 요구에 불통으로 답했다. 그리고 많은 학생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조교 시스템 개편’을 밀어붙이며 조교실 공사를 강행했다. 이에 분노한 학생들은 총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장공관에 항의 방문을 간 것은 너무나 정당하다. 오히려 학생들의 목소리와 행동을 일관되게 무시해온 학교 당국이 학생들에게 고소와 징계를 내린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한신대 학생들은 부당한 고소·징계 시도에 단호히 반대하고 고소와 징계의 대상이 되는 김진모, 박은수, 허인도 학생들을 방어해야 한다.

학교 당국의 비민주적 학사운영에 학생들은 저항했다. 학교 당국은 이러한 과정에서 세 명의 학우를 고소와 징계의 대상으로 삼았다. 학생들의 정당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운동을 탄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학생들에 대한 고소·징계 반대 투쟁은 단순히 세 학생만이 짊어져야할 몫이 아님을 보여준다. 이러한 고소와 징계의 칼날이 향하는 곳은 결국 학생 사회다. 학교 당국이 개개인의 학생을 표적삼고 징계 내림으로써 학생 사회와 운동을 위축 시키려 하는 것이다. 이러한 탄압에 맞선 학생들의 대응과 투쟁이 중요하다. 비민주적 학사운영에 투쟁했던 학생들을 제대로 방어해야만 학교 당국의 부당한 정책에 브레이크를 걸고 운동의 대의를 지킬 수 있다.

학생들의 요구와 항의행동은 정당했다. 한신대 당국의 비민주적 학사운영을 막고 학생들의 정당한 요구를 실현하기 위해서라도 김진모, 박은수, 허인도 학생에 대한 고소·징계 탄압에 단호히 반대하고 세 명의 학생들을 방어해야 한다. 더 많은 학생들이 고소·징계 반대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보내자!

 

2015.06.04

성명 목록 한신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