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학생 기고글

학점 볼모로 우익적 신념 강요하는 부산대 교수

오수민

지난 4일, 부산대학교 철학과의 최우원 교수는 철학과 전공수업으로 개설된 ‘과학철학’ 강의에서 “2002년 대선 때 노무현 후보가 개표기를 조작하여 당선되었다“고 주장했고, ‘선거 당시 선거 개표 상황표를 출력해 제출하고, 2002년 대선이 조작되었다는 증거 자료를 찾아서 대법관 입장에서 이 명백한 사기극을 어떻게 판결할지 판결문을 쓰라’는 자신의 편향적인 정치적 관점을 강요하는 과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런 일은 이번만 일어난 것이 아니다. 최우원 교수는 지속적으로 학생들에게 이런 편파적인 과제를 내어주었다. 2012년에도 철학과 전공필수인 ‘형이상학’ 강의에서 ‘종북 좌익 세력을 진보라 부르는 언론을 비판하고, 그 과제를 조갑제 닷컴에 실명으로 올리라’고 했던 전적이 있다. 2013년 교양과목에서도 같은 과제를 제출하게 했었다.

그에게 진보 = 종북좌익, 김대중, 노무현 = 반역범, 노무현은 전자개표기로 인해 부정을 저지른 자인 것이다. 근거도 부족하고 매우 편파적이다. 게다가 이전 강의에서는 다른 곳도 아닌 ‘조갑제’닷컴에 올리라는 것은 자신의 정치적 이념을 학생들을 억지로 시켜 실현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 그리고 도대체 ‘과학철학’, ‘형이상학’, ‘세계정치사상들과의 만남’의 과목과 해당과제가 무슨 상관이란 말인가.

경제위기로 인한 높은 청년실업률 때문에 대학생들이 치열하게 학점 경쟁을 한다는 현실을 고려한다면, 전공 수업에서 교수의 편향된 관점을 뒷받침하라는 리포트를 과제로 내는 것은 사실상 학점을 매개로 자신의 사상을 강요하는 것이고, 바로 학생들의 사상과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다. 이 수업을 듣는 학생은 자신의 사상과 신념을 포기하고 교수가 원하는 과제를 제출할 것인지, 아니면 양심을 지키고 낮은 학점을 감수할 것인지 괴로운 선택을 해야만 한다.

최우원 교수는 2012년 당시 많은 학생들의 반발로 이미 정직 처분을 받은 바가 있으나 이번에 또 이런 과제를 내어준 것이다. 그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가중처분이 있어야 한다. 부산대학교 본부와 철학과는 이 같은 일이 또 발생한데에 책임을 지고, 하루 빨리 제대로 된 징계를 내리고 피해 학생들을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한 최우원 교수 역시 해당 레포트를 철회하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해야 할 것이다.

 

http://wspaper.org/article/15943

학생 기고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