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학생 기고글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홍대분회 총회에 다녀와서

홍익대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파업을 결의하다

김지은 (홍익대 학생)

3월 24일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소속 홍익대 청소 · 경비 노동자들이 총회를 열었다. 이날 총회는 교섭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이후 파업을 위한 찬반투표를 하는 자리였다. 1백30명 조합원 중 1백24명이 참석할 정도로 노동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구권서 서경지부 지부장은 교섭이 최종 결렬됐음을 알렸다. “용역업체들은 장난치듯 청소 노동자들의 임금을1백50원 올려주겠다고 했다가 우리가 항의하자 50원 더 인상하겠다고 합니다. 경비 노동자들은 1백20원 인상하겠답니다. 가장 절박한 요구인 고용 보장은 들어줄 수 없다는 말만 합니다. 여기에 도장 찍을 수 있습니까? 안 되겠죠? 그래서 싸워야 합니다”.

노동자를 우롱하는 사측의 태도에 분노한 노동자들이 야유를 쏟아 냈다. 노동자들의 분노는 압도적 파업 찬성으로 이어졌다.

홍대분회 부분회장은 “홍대는 싸우자고 하면 무조건 싸운다, 나오라고 하면 다 나온다”며 높은 자신감을 보여 줬다.

노동자들은 4월 8일 경고파업을 하고 민주노총이 주최하는 ‘청소·경비 노동자대회’에 참가하고, 4월 24일 민주노총 총파업에도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정부가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이간질하며 전체 노동자들을 공격하는 상황에서 민주노총 4 · 24 총파업 일정에 맞춰 파업하겠다는 노동자들의 결의가 뜻깊게 느껴졌다. 학생들도 4월 8일 청소 · 경비 노동자들의 투쟁에 적극 연대해야 할 것이다.

학교는 대학구조개혁이라는 이름으로 학생과 노동자들에게 고통을 전가하고 있다. 얼마 전 홍대에서는 수강신청 기간이 끝난 후에 시간강사 30여 명을 부당 해고하는 일이 있었다. 이 때문에 학생들도 큰 혼란을 겪어야만 했다.

학생들이 노동자와 연대할 때 학교의 일방적인 공격에 맞서 더 잘 싸울 수 있다. 학생과 노동자 모두 투쟁할 힘과 자신감이 더 높아진다.

4 · 24 민주노총 총파업 또한 학생들과 동떨어진 얘기가 아니다. 학생 다수는 노동자의 자녀이며, 다수가 미래의 노동자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학생과 노동자가 단결하여 박근혜 정부의 파상공세와 대학구조개악에 맞서자.

▷ <노동자 연대>에서 보기

학생 기고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