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연락처를 남겨 주세요! 노동자연대 학생그룹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대학 캠페인, 마르크스주의 포럼, 집회 참가) 소식을 알려드려요!

성명

대학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 파업·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3월 3일 14개 대학 1천 6백여 명의 청소·시설관리 노동자들이 파업에 돌입했다.

노동자들은 시급을 7천 원으로 인상하고 대학과 인권 협약을 맺자고 요구하고 있다. 이 요구는 정말 기본적이고 당연한 것이다.

최저임금 약간 웃도는 돈을 받는 노동자들은 치솟는 물가에 생계를 꾸리기가 팍팍하다고 말한다. 게다가 고려대에서는 학교가 갑자기 토요일 근무를 축소해 임금이 20~40만 원 삭감됐다. 그런데도 대학 당국과 용역업체는 시급 7천 원이 너무 “파격적”이라며 거부하고 있다.

노동자들에 대한 인권 침해도 심각하다. 최근 대학들이 용역회사와 반인권적인 용역 계약을 맺어왔다는 것이 폭로됐다. 계약서에는 노동자들의 복장과 화장까지 규제하고, 노동자들이 근무시간에 노래를 흥얼거리거나 앉아있지도 못하게 하라는 인권 침해적인 내용들이 가득하다. 따라서 대학 당국은 노동자들의 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인권 협약을 즉시 맺어야 한다.

그동안 “진짜 사용자”인 대학당국은 모든 책임은 회피하면서 노동자들의 투쟁에 “학생들의 불편” 운운하며 노동자들을 비난해 왔다.

또한 대학 당국은 ‘등록금이 인하돼서 임금을 올려 줄 수 없다’며 노동자와 학생을 이간질하고 있다.

이것은 어처구니 없는 말이다. 올해 등록금 평균 인하율은 1퍼센트로, 내렸다고 말하기도 치사하다. 게다가 교섭 참가 대학 중 5곳이 올해 누적 적립금 10위 안에 들어 있다는 것만 봐도 등록금 인하는 임금을 인상하지 못할 명분이 될 수 없다.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들은 지금껏 대학과 용역회사에 맞서 투쟁해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노동조합을 확대해왔다. 학생들도 수년간 “임금은 올리고 등록금은 내려라”하고 외치며 청소 노동자들에게 연대해 온 자랑스러운 전통이 있다.

학생들에게는 고액 등록금을 뽑아 먹고 학내 노동자들을 저임금으로 쥐어짜며 막대한 돈을 쌓아 온 대학 당국에 함께 맞서자. 투쟁에 나선 노동자들에게 지지를 보내자.

 

2014. 3. 2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stu.workerssolidarity.org

성명 목록